본문 바로가기

이것저것

사무라이에 대한 환상과 허구



할복하는 사무라이 그럼

참고로 이 글은 사무라이의 긍정적 영향보다는

사무라이의 환상과 허구에 대해서 까보는 글입니다


사무라이란 무엇일까요??


가까이에서 모신다는 뜻에서 나온 말로, 

본래 귀인(貴人)을 가까이에서 모시며 이를 경호하는

사람을 일컬었다. 헤이안시대(平安時代) 이후 무사계급이 발달하여 

셋칸게(攝關家 :섭정과 관백벼슬을 하는 가문)와 잉(院) 등에서

경호를 위해 무사를 채용하게 되자,

점차 사무라이의 명칭이 일반 무사를 가리키게 되었다.

[네이버 지식백과]


사전엔 이렇게 나와있네요

사실 사무라이의 위치는 시대에 따라 달라져왔습니다

헤이안시대 = 경호원

센고쿠시대(전국시대) = 우리가 알고있는 칼들고 사람죽이는 전형적인 사무라이

에도시대 = 칼도 못잡는 공무원 사무라이



사실 외국에서 치켜세우는 '무사도! 사무라이정신!' 

이런건 거의 거짓말이라고 보면 됩니다


우선 사무라이정신, 즉 무사도의 하나인 충과 의, 그런건 없습니다

여러분이 아는 사무라이의 전성기라고 봐도 되는

전국시대에는많은 무장들이 존재했습니다

이 시대의 사무라이는 서양에서 말하는 기사와 비슷한 위치입니다

근데 이들에게는 무사도란 개념도 확립되지 않았고 충과 의도 대대로 친밀한 원로,

가신이 아닌한(후다이라고도 합니다) 유지되지 않은 소수의 예일 뿐입니다



그렇다면 평범한 사무라이는 어땠을까요

위에서 말한 에도시대의 공무원계급과는 조금 다르지만

회사원이라고 생각하면 될 거라고 봅니다

포로로 잡히면 목숨을 구걸하고 다시 배신때리는게 일상이었죠

(물론, 이 시대에는 사무라이 뿐만 아니라 영주계급의 다이묘도

친족마저 배신때린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다면 무사도라는 것은 언제부터 나타났을까요??

답은 바로 에도시대입니다

위에서 말했듯 에도시대의 사무라이는 권위가 약해지고 

심지어 칼을 쓸 줄도 모르는 사람들이 있었다고 합니다



칼 쓸줄도 모르고 후대에 의해 미화되서 태어난게 현재의 사무라이의 이미지입니다



사무라이의 상징인 에 대해서 써보겠습니다

(이건 아마도 제국주의시대 때 만들어진 군도이거나 소장용 칼인 것 같네요)


사무라이에게 이란??


장식품, 보조품의 인식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사실 전국시대 당시의 사상자는 칼보다는 활, 

화승총에 의한 사상자가 배를 넘었습니다

그리고 오히려 칼보다는 활을 중시했다고 하는데요

초기 사무라이는 일기토를 벌일 때에도 칼보다는 말에 타서 

활을 쏘는 방식이었다고 하니깐 말 안해도 다 아시겠죠??



마지막으로 사무라이에게는 부레이우치라는 특권이 있었습니다

길가다가 신분이 낮은 사람이 사무라이를 모욕하면 죽일 수 있는 특권이죠

미화된 현재의 사무라이에겐 상남자, 야만인이라고 

생각할 수 있겟지만 그렇지도 않습니다

사실 평민과 결투를 해야하고, 부레이우치가 

정당하게 입증되려면 목격자도 필요했어요

평민이 무기가 없을 경우, 자신의 칼 중 하나를 줘야했고

만약에 사무라이가 진다면 할복, 또는 사회적으로 매장이 됐죠

전국시대라서 법보단 주먹이 가까웠기에 그냥 죽여버리는 예도 있습니다

(물론 자기 영지 또는 직속을 죽여도 되긴 할테지만

영지의 평민들이면 자신의 일꾼들인데 누가 죽이겠습니까?)



전국시대가 끝난 에도시대에는 사무라이의 

권위를 낮추기 위해 정해진 검의 길이를 줄여버렸고

개인적인 사유의 결투를 금지했기 때문에 

오히려 사무라이가 놀림감이 된 적도 있습니다


젊은피에 못 이겨 죽지못해 난리가 난 어린이, 청년들이 

사무라이를 놀리고 도망치기가 유행한 적도 있었다고 하는데요

게다가 에도성에서는 칼을 칼집에서 뽑으면 처벌이 내려졌다고 하니..

그래서 칼은 장식용으로 썼다고 합니다

(심지어 칼집과 손잡이만 있는 칼도 있다고 합니다)


여기까지 설명했으면 대충 알아들으시겠죠??

간단하게 세줄로 요약하자면

1. 사무라이정신, 무사도는 거짓이다

2. 에도시대에는 칼도 못쓰는 사무라이가 많았다

3. 무사도는 에도시대의 사무라이가 만들어낸 환상이다

정도로 요약할 수 있겠네요